8대학생기자단_안준성

vol.107-[대학생기자단-안준성] 지구를 위한 다이어트-식탁에서 시작하는 환경보호

‘밥상머리 교육’이라는 말은 흔히 어릴 때 식사하는 자리에서 배운 것은 잘 잊혀지지 않는다, 즉 식사시간에 배운 것이 습관이 된다는 것입니다. 가정 식탁에서부터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는다면 환경에 대한 지식은 평생교육이 될 것입니다. 가정 식탁에서 환경을 생각할 수 있는 행동 중 하나는 지금부터 소개해드릴 ‘로컬푸드’에 대한 것입니다.

1

로컬푸드란?


로컬푸드란 장거리 운송을 거치지 않은 지역농산물을 말하는데, 흔히 반경 50km 이내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칭합니다.

로컬푸드 왜 좋은 걸까?


2

① 신뢰도 제고
-이동거리가 짧아 소비자에게 신선한 먹거리 공급이 가능하고, 상호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한 믿고 먹을 수 있는 먹거리
-당일수확, 당일공급을 통해 맛과 영양이 풍부한 신선한 상태의 먹거리를 적기에 합리적 가격으로 제공하는 것이 가능
[* ‘생산지 수확 → 소비자’ 유통 기간 : 로컬푸드- 평균 0.5~1일, 일반유통- 평균 3~6일]
-언제, 어디서, 누가 생산한 농산물인지 확인이 가능한 ‘얼굴 있는 먹거리’ 이기에 보다 안전하고 품질 좋은 먹거리 생산 가능

② 중소농 소득 안정
-경작규모가 작은 중소농들에게 고정적인 새로운 판로를 제공하고 가격 교섭력을 높임으로써 안정적 소득 확보
-거래 교섭력이 약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농들도 안정적인 출하처를 확보
-유통경로가 단축되어 농가 수취가격은 향상
-소량·비규격 상품도 판매 가능하게 되면서 상품화율이 높아져 농가 소득 증가 및 농경지의 효율적인 이용에도 기여

③ 지역사회 기여
-부가가치가 지역 내에서 순환함으로써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지속가능한 영농 실현 및 지역사회 내 신뢰 형성

④생태·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농업을 지향
-생산, 유통과정에서 탄소배출량 등 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줄임으로서 하게 되면서 농업의 다원적 기능 실현이 가능하고, 푸드 마일리지 감소 등으로 환경 보호

⑤ 유통의 효율화
-서울·수도권 등 중앙에 집적 후 지역으로 재유통 하는 비효율성을 낮추고, 생산자가 주체가 되는 효율적 유통경로 창출

로컬푸드를 소비하자! 로컬푸드 운동의 확산


3

이처럼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는 로컬푸드를 소비하자는 운동이 전세계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미국이나 영국,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등의 나라에서는 수십 년 전부터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이탈리아의 슬로 푸드(Slow Food), 네덜란드의 그린 케어팜(Green Care Farm), 미국의 “”100마일 다이어트 운동””, 일본의 지산지소운동이 그 예입니다. 국내에서도 2008년 전북 완주군을 시작으로 로컬푸드 운동이 빠르게 전개되고 있습니다.

로컬푸드 어디서 살 수 있을까?


4

출처: 농림수산식품부

로컬푸드는 전국에 분포되어 있는 220여개의 로컬푸드 직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각 지역별로 특색 있는 로컬푸드를 판매하고 있고 농림수산식품부는 로컬푸드 직매장을 2022년까지 1200개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고 로컬푸드 활용 레스토랑, 쿠킹클래스 등 다양한 시설을 준비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식탁에 환경을 더하다


5

지구가 없이 우리가 먹는 음식들이 생겨날 수 있었을까요? 현명한 소비는 개개인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 더 나아가 우리 생태계까지 보존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구를 위해 오늘은 로컬푸드를 활용한 음식을 먹으며 환경보호를 위한 고민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글: 푸른아시아 대학생기자단 안준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