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

vol.103-[Main Story] 2019 세계사막화방지의 날 캠페인 현장 스케치

“생명과 땅을 살리는 것, 우리 모두의 일이에요!”


세계사막화방지의 날은 우리 모두의 날이에요

매년 6월 17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사막화방지의 날입니다. 이 날이 되면 전 세계 곳곳에서 사막화 방지를 위한 캠페인이 진행됩니다. 올해에도 총 4개의 환경단체 및 국제개발협력 단체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모였습니다.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막화로 인한 피해를 알리고 사막화 방지 활동에 동참하기를 바라는 마음들이 모였기 때문입니다. 산림청도 함께 했습니다.

지난 6월 18일 화요일. 푸른아시아, 동북아산림포럼, 미래숲, 인천희망의숲시민협의회가 송도 컨벤시아에 모였습니다. 2019 세계사막화방지의 날 기념행사를 알리는 무대가 세워지고 그 옆에는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설치했습니다. 천연 디퓨저 만들기, 나무 볼펜 만들기와 엽서 꾸미기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체험들이 진행되었습니다.

 

땅이 아프면 식물들도, 사람들도 살 수가 없잖아요
푸른아시아도 체험부스를 진행했습니다. 체험활동은 어린 아이들에게 특히나 인기가 많습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나무 엽서를 꾸민 후, 사막화된 몽골 지도에 붙입니다. “몽골에 이렇게 사막화가 심한 줄 몰랐어요. 땅이 아프면 식물들도, 사람들도 살 수가 없잖아요. 사막화를 막기 위해서 나무도 심고, 물도 절약할 거예요!” 사막화 방지를 위해 각자의 다짐을 이야기하는 두 눈에는 의지가 담뿍 담겨있습니다.

1

“땅이 아프면 식물들도, 사람들도 살 수가 없잖아요.
사막화를 막기 위해 나무도 심고, 물도 절약할 거예요!”

체험부스 옆쪽에서는 사진전도 한창입니다. “이 사진은 몽골의 사막화로 인해 생겨난 황사 모래폭풍이에요. 황사에는 미세먼지도 포함 되어 우리나라에 고스란히 전해지고요.” 미세먼지 이야기에 너나 할 것 없이 관심을 갖기 시작합니다. 외국인들도 사막화된 땅의 적나라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2

“이 사진은 몽골의 사막화로 인해 생겨난 황사 모래폭풍이에요.
황사에는 미세먼지도 포함 되어 우리나라에 고스란히 전해지고요.”


세계와 한반도를 푸르게!

세계사막화방지의 날 기념행사의 주축이 된 꼬마 손님들이 있습니다. 인천단봉초등학교, 서울영훈초등학교 학생 250명이 바로 그들입니다. 다양한 체험활동은 물론, 카드섹션을 위한 구호도 우렁차게 외칩니다. “세계와 한반도를 푸르게!”

어쩌면 이 날이 얼마나 중요한 날인지도,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는 날인지 모를지도 모릅니다. 그저 체험활동이 재미있어서, 신기한 경험이여서 하하호호 떠들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훗날 이 아이들이 이 날을 추억하고 기억해준다면 누구보다 기쁠 것입니다.

3

훗날 이 아이들이 이 날을 추억하고 기억해준다면 누구보다 기쁠 것입니다.


몽골 유학생 전통공연… 지구촌이 하나 되는 순간

이날 행사에는 특별한 손님이 또 있었습니다. 지구촌에서 사막화가 가장 심한 나라 몽골. 그곳에서 온 유학생들입니다. 말의 울음소리를 닮은 몽골 전통악기를 연주하기 시작합니다. 여러 겹 쌓아올린 그릇은 덩실 덩실 춤을 추는데도 머리위에서 떨어질 줄을 모릅니다. 한순간에 이 곳 저 곳에서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낯선 나라의 낯선 문화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한 마음으로 똘똘 뭉칩니다. 공연 시작 전 썰렁하던 로비는 이내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4

낯선 나라의 낯선 문화이지만 이 순간만큼은 한 마음으로 똘똘 뭉칩니다.


생명과 땅을 살리는 일, 함께라면 가능합니다

18일 단 하루의 행사를 준비하기 위해 많은 단체들이 노력을 했습니다. 사막화방지를 위한 노력은 비단 환경단체들만의 일이 아닙니다. 생명과 땅을 살리는 일은 시민들도 함께할 때 비로소 가능해집니다. 이 일은 우리와 미래 세대를 위해서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기후변화로 사막화가 진행되는 땅을 살려 내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적은 가능성이라도 희망을 품고 달려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 가능성을 믿고, 몽골과 미얀마의 사막화된 땅에 나무 한 그루를 심었습니다. 회색빛 메마른 땅에서 생기 가득한 여린 나무가 인사합니다. 그 주위에 초록 이파리가 돋아납니다. 다시는 오지 않을 것 같던 동물들도 하나둘 자리를 잡습니다. 그렇게 한 그루의 나무는 생명과 땅을 살립니다. 생명과 땅을 살리는 것. 이것이 나만의 일이 아닌 우리 모두의 일이기를 바라며 이 글을 마칩니다.


※ 푸른아시아 유튜브에서 ‘2019 세계사막화방지의 날’ 의 생생 현장을 보실 수 있습니다.(Click!!) 

 

글 배윤진 푸른아시아 캠페인실 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