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lll

vol.90-[친환경 전시회] 김연수의 ‘저어새는 국경이 없다’ 사진전

자연과 새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전시회,
하늘을 보듯 천정을 보시라

생태사진작가 김연수의 ‘저어새는 국경이 없다’ 사진전이 인천 중구 신포로 ‘문화살롱 花요일’ 내 ‘한 뼘 갤러리’에서 열린다.
오는 6월 5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이 사진전은 여느 사진전과는 조금 다르다. 전시장에 들어서면 작품은 보이지 않고 대나무평상만 하나 덜렁 놓인 것을 볼 수 있다. 그렇다고 당황하지 마시고 평상에 누워보시라. 천장에 전시된 작품들이 눈에 들어올 것이다. 벽면에 작품을 전시하는 것이 아니라 천정에 전시를 하여 하늘을 나는 새를 보듯 작품을 감상할 수 있게 했다.
저어새는 갯벌과 인접한 습지에서 서식한다. 습지가 줄면서 1990년대 후반 세계 700여마리 미만까지 개체가 격감해 멸종위기종이 됐다. 한반도에선 경기만에 주로 분포하며 북방한계선(NLL) 인근 무인도에서 번식한다.

김연수 사진전 자료사진 2

김연수 작가는 일간지 사진기자 출신으로 기자로 활약하면서도 30여년 간 생태사진을 찍어왔다. ‘한강의 마지막 황제 참수리’ 등 개인전을 6회 개최했으며 ‘바람의 눈’ ‘ 사라져가는 한국의 야생동물을 찾아서’ 등의 저서를 펴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퇴근길에 들릴 수 있도록 배려했다. 월요일은 휴관.

남과 북이 평화의 시대를 열고 있는 요즘 작가는 말한다. “저어새는 국경이 없다”고.

저어새의 물폭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