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몽골] 머리는 이상에, 발은 현장에 – 김찬미 단원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겠다는 비전을 품고 국제개발협력의 꿈을 꾸었다. 그리고 그 꿈의 현장을 보고 싶어서 푸른아시아 단원에 지원하고, 감사하게도 몽골 땅에 오게 되었다. 그리고 마침내 여러 교육을 다 이수하고 돈드고비 단원으로 파견되게 되었다. 국제개발협력의 현장을 보고 싶다는 부푼 꿈을 안고, 현장 속에 동화되고 여러 인사이트를 얻겠다는 포부를 갖고 이 곳 돈드고비에 도착했다. 그렇게 나는 현장에 첫 발을 딛게 되었다.

막상 마주하게 된 현장은 머릿속으로 품고 왔던 내 비전, 개발에 대한 내 이상과는 조금 달랐다. 말 그대로 현장이고, 현실이기 때문에 그 현실 속에 자꾸만 침잠하게 되기가 참 쉬웠다. 국제개발협력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환경보호나 사막화 방지와 같은 푸른아시아의 비전에 대해 생각하기 보다는 당장 오늘 아침에 조림지에 늦지 않게 출근하도록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는 게 중요했고, 당장 오늘 점심에 먹을 도시락 반찬을 고민하며 그 전날 델구르에서 장을 보는 게 중요했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싱크대 밑 양동이를 비우는 게 더 먼저가 되곤 했다. 그러면서 때로는 겁이 나기도 했다. 조림지에 파견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이렇다면, 돈드고비에서의 생활에도 익숙해지고 조림지 업무에도 익숙해지고 나서는 오히려 더욱 현실만을 생각하게 되지 않을까 싶어 무서웠다. 그러면서 의식적으로라도 내 이상과 비전을 놓지 않도록 계속해서 고민하고 생각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기도 했다.

현장에 와서 또 하나 느꼈던 것은, 내가 너무 순진하게 개발을 바라보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나는 개발협력의 이상에 가득 차있던 사람이기에 모두가 그럴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현장에 와서 지역 주민 분들과 함께 일을 하면 할수록, 이 분들 중에서 단순히 돈을 주기 때문에 구덩이를 파고 나무를 심고 물을 주는 것이 아니라, 사막화 방지와 환경 보호라는 큰 뜻을 품고 그 일을 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그런 분들이 아예 없을 것이라는 뜻은 아니다. 하지만 ‘개발협력’이라는 어찌 보면 다소 거창한 이름으로, 무슨 대단한 일을 하겠답시고 뜻을 품고 이 곳 몽골에 온 나 역시도 당장 매일매일 살아가는 눈앞의 현실에 침잠하는데 이 분들이 그런 뜻을 품고 있다면 그게 오히려 더 아이러니가 아닐까.

‘이 분들이 단순히 생계 때문에 이 일을 하는 것 같다.’에서 끝난다면, 이 생각은 아무런 가치가 없을 것이다. 더 나아가 개발협력의 현장이라는 것 자체가 아무런 가치가 없는 것일지도 모른다. 결국은 그냥 일반 회사와 다를 바가 없는 것이니까.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지역주민들이 ‘뜻’을 품고 일을 하게 만들기 위해서, 앞서서 큰 그림을 그리고 지역 주민들을 독려해서 그 일을 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푸른 아시아의 일이고, 이 곳 몽골에 파견된 나 ‘아노찡’과 다른 8명의 단원들의 일이고, 더 나아가 ‘국제개발협력’이 나아가야 하는 방향이다. 지금 당장은 지역 주민들이 생계를 위해 조림지에 나오더라도, 그 안에 사막화방지와 환경 보호라는 큰 뜻을 품을 수 있도록 그 분들을 독려하고, 우리의 뜻이 이 분들에게 전염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그를 위해 내가 현실에 침잠하지 않고 계속해서 이상을 잃지 않는 것이 바로 내가 이곳에 파견된 목적이자 이유이고, 내가 할 몫인 것이다.

나는 앞으로도 계속 아침에 눈을 뜰 때마다, 늦지 않게 출근하기 위해 침대에서 몸을 일으키는 게 중요할 것이고, 점심 도시락 반찬을 고민하면서 그 전날 델구르에서 장을 보는 게 중요할 것이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싱크대 양동이를 비우는 게 중요할 것이다. 하지만 그 가운데 계속해서 스스로 의식해가면서 이상을 잃지 않고자 노력할 것이다. ‘머리는 이상에, 발은 현장에’ 두고자 계속해서 발버둥 칠 것이다. 물론 매일 매일이 쉽지 않을 것임을 알지만, 그래도 그 매일 매일의 발버둥이 결국은 길이 되리라 믿으며 열심히 발버둥 쳐 나갈 것이다.

처음에는 각각의 사람들이 뜻을 가지고, 그리고 뜻을 가진 몇 사람들이 모이고, 그 모인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바람직한 행동을 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 그 행동을 하게 된 다른 사람들의 첫 마음이 생계 유지였든, 단순한 호기심이었든 혹은 그 무엇이었든지 결국은 처음 뜻을 가졌던 그 사람들의 이상에 동화되고 함께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이것이 푸른 아시아의 일이고 더 나아가 국제개발협력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