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70-[대학생 기자단-윤정훈] 프랑스, 세계 최초 플라스틱 컵 등 일회용품 사용 전면 금지

지난달 일회용 제품 사용 금지법 통과, 2020년부터 시행

 

 

잘가, 플라스틱컵!

프랑스가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접시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첫 번째 나라가 되었다.

지난달 통과된 새로운 법에 의하면, 프랑스에서 판매되는 모든 일회용 컵과 접시를 비롯한 식기제품은 생분해성 제품이어야 하며 적어도 천연 소재 성분을 어느 정도 함유해야 한다. 사업체들은 2020년 1월 1일부터 이 법을 따라야 한다.

Les Echos 신문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는 매년 47억개의 플리스틱 컵을 소비했으며, 그 중 재활용 된 것은 단 1%에 지나지 않았다.

환경운동가들을 비롯해, 어떤 사람들은 본 법제도가 통과된 것을 크게 기뻐하지만 비판의 목소리도 있다. 한 포장사업체는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규제가 ‘상품의 자유로운 유통에 대한 유럽 연합의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프랑스 정부를 상대로 법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프랑스의 이번 결정은 지난해 열린 파리기후협약총회의 개최국으로써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실제적으로 헌신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플라스틱 식기제품 규제는 올해 프랑스에서 7월부터 시작된 비닐 봉투 사용금지와 비슷하게 시행된다.

 

<기사 원문>

France Becomes First Country To Ban Plastic Cups And Dishes

The measure will take effect in 2020.

 

Au revoir, plastic cups! France is done with you.

According to The Associated Press, France has become the first country in the world to ban disposable, plastic cups and dishes.

Under the new law, which passed last month, all single-use cups, plates and other dishware sold in the country will need to be compostable and made at least partly of bio-sourced materials. Businesses have been given until Jan. 1, 2020 to comply with the measure.

France currently throws away more than 4.7 billion plastic cups every year, according to newspaper Les Echos. Only 1 percent of these items are recycled.

Though environmentalists and others have rejoiced in the passage of the new measure, it has also been met with criticism. At least one packaging industry lobbyist has threatened to take legal action against France for violating European Union rules on the free movement of goods, AP reported.

France, which hosted the landmark Paris Climate Change Conference last year, has stepped up its commitment to climate action and other environmental issues. The country’s plastic dishware ban follows a similar prohibition on plastic bags, which began in July

 

이하 원본 기사링크
http://www.huffingtonpost.com/entry/france-plastic-cup-plates-ban_us_57df66d4e4b08cb14096812c

 

윤정훈 대학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