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7363446VvLmTzPr

[2015몽골] 별 헤는 밤 – 이호준 단원

가끔 나는 타자연습을 한다. 시간을 보내는데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이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다. 거기에는 긴 문장 연습이 있는데, 내가 꼭 연습하는 글이 있다. 바로 윤동주 시인의 ‘별 헤는 밤’이다. 그 시에는 이런 구절이 적혀 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서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생략) 

별 하나에 아름다운 이름을 불러본다.  

윤미, 한나, 한솔, 세영, 누리, 보람, 유정 

별 하나에 수많은 감정이 묻어난다.  

수많은 별들 속에 내가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