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몽골]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김한나 단원

#1_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끝은 몽골 몽골하리라

 2015년 3월4일, “나 몽골 가요!”한지 오래 지나서 조용히 가려 했건만 출국 날 예상 가능했던 짐이 나를 당황케 짜증케 미안케하며 눈물을 쏙 뺐다. 추운 나라에 오는 건 정말 힘이 든 것 같으다. 우주복 패딩 안에 옷을 네 개나 껴입고 낑겨 낑겨 몽골 행 비행기에 겨우 탑승을 했더랬다. 그리고 깜깜한 저녁, 그토록 기다렸던 몽골 땅에 떨어졌다 ! 출국 날의 후유증을 달고 정신없는 한주를 보냈다. 핸드폰개통, 통장개설, 이민청, 건강검진, UB탐방 등등 이 곳에서 내가 진짜 사는 거구나 현실에 마주했다. 영하의 추위와 매캐한 공기에 대비해 단단한 준비를 하고 왔는데 날씨는 생각보다 괜찮았지만 마스크는 필수템인 것 같다. 매년 달라지는 온도 때문에 몽골의 겨울은 꽤나 따뜻해졌다고 한다. 겁먹고 온 나에게는, 다행인 일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환경적인 시선으로는, 변해가는 몽골의 기후와 환경은 마냥 쉽게 받아들여서는 안 되겠다. 

#2_좌충우돌 8남매의 몽골생존기

 길을 건널 때마다 엄마아아를 외치게 되는 울란 바타르의 교통은 너무나 복잡하고, 불안하다. 특히 길을 건널 때 초록불은 아무 의미가 없다. (아무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그냥 몽골 인들이 건널 때 따라 건너야 한다. 정말 정말 정답이다. 어색하기만한 문화 속에서도 매일 노래 부르는 것은, 허니니 샤르승 마흐. 바가노르에서 먹었던 양고기 양파 볶음이다. 가끔 먹는 몽식들이 입에 잘 맞아 다행이고 내 오장육부가 건강하게 살아 있어주어 감사하다 ! 먹고 사는 문제의 중요성과 심각성을 매일 느끼며 옹기종기 공동생활은 계속 되고 있다. 아직은 한국과 가족, 친구들이 그립지는 않다. 아직은 속에 있는 것만 같은 하루하루다. 편안한 집, 북적북적 알콩 달콩한 여덟 명의 공동생활, 가벼운 출근길과 꿀 같은 주말을 기대하며 지내고 있기 때문일까. 이 생활은 12분의 1일뿐. 이제 나는 어디로 가게 될까 !

나를 두근거리게 했던 처음 그 마음이 다시금 생겨나면서 점점 몽골에 적응하고 있는 중이다. 낯설고 당황스럽고 어쩌면 부담스러운 시선들이 가득한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나는 내게 주어진 것들을 이 곳의 관점으로 바라보고 지켜내야 한다. 새로운 시작은 늘 쉽지 만은 않지만, 내게 맡겨진 일들을 잘 감당해 내고 싶다. 누구를 만나고 어떤 것들을 보게 될지 모르겠지만, 무엇을 마주하던지 투명하게 그리고 이 곳에 사랑과 기쁨을 주는 격려자의 모습으로 서 있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