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몽골] 설렘 반 걱정 반인 몽골 – 강동완 단원

한국에서 몽골에 온 지도 벌써 한달이 지났다. 많은 생각을 가지고 한국을 떠났는데 하나도 해결된 것은 없지만 마음이 벌써 후련해진 것 같다. 처음 도착했을 때 가축 냄새가 아닌 매연 냄새가 나를 반겨주었다.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매연이 심하다, 심하다 들었지만 실제로 겪으니 상상 그 이상이었다. 매연 다음으로 눈에 들어온 것은 정말로 광활한 대지였다. 늦은 저녁에 와서 정확히 보진 못했지만 끝이 없는 땅을 본 순간 내가 진짜 몽골에 왔다는 것을 실감했다.

그 이후론 정말 바쁘게 지나갔다. 지부에서 우리에게 준 과제, 또 생존을 위해서 배워야 하는 몽골어 공부, 현지 지리 파악 등 알아가야 할 것이 많은 햇병아리인데 “내가 과연 다른 지역에 가서 실제 현지인과 이야기를 하면서 조림사업을 이끌어 갈 수 있을까?” 라는 부담감도 생겼다.

몽골에서 생활한지 1주일 후 자기가 가야할 조림지와 같이 갈 파트너를 배정받았는데, 그때부터 막연히 잘해야지 라는 생각보다 구체적으로 자기가 그 곳에 가서 무엇을 해야 되며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 내일이면 울란바토르가 아닌 내가 배정받은 곳으로 떠난다. 아직 무엇을 해야 될지, 어떻게 해야 할지를 듣기만 하고 실제로 본 것이 없어 살짝 긴장 되는 마음이다. 또한 몽골어가 익숙하지 않아 현지 직원과 잘 지낼 수 있을까 라는 걱정도 있다. 그러나 1달동안의 교육기간에 습득한 지식과 어떤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긍정적이게 생각하는 나의 성격이 합치면 걱정했던 것 보다 잘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타지에 와서 봉사한다는 마음보다 겸손하고 배우는 자세로 이번 일년을 보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