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l.23-[2012년 6월 푸른아시아 소식] Green Asia Network 동정

1. 서울 반만 한 울란 호수 증발 … 초원을 잃은 유목민들은 환경 난민이 되었다 – 중앙일보 6월 9일

초원의 나라 몽골에서 옛날부터 내려오는 속담이다. 들판을 담고, 하늘을 담고, 목초를 담은 푸른 바람. 그게 몽골의 원래 바람이었다. 요즘은 달라졌다. 몽골의 바람에는 모래가 서걱거린다. 변덕스럽기 짝이 없는 봄날에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갈수록 토지가 사막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초원의 나라에 살던 몽골인들이 이젠 ‘환경 난민’이 돼가고 있다. …..<자세히 보기>

2.몽골 사막에 ‘희망의 나무’ 심는 환경지도자 – 천지일보 6월 8일

“지금 몽골의 91%는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구 온난화 때문입니다. 사막화는 비단 몽골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전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할 일입니다.” 13세기, 화려한 문명을 꿈꾸며 광활한 대륙을 누볐던 칭기즈칸의 본향 몽골. 당시 이곳은 푸릇푸릇한 나무와 풀이 무성했고, 몽골인이 충분히 마실 수 있는 물도 풍요로운 나라였다. 하지만 지금의 몽골은 6만 9천㎢의 목초지가 사라진 ‘황무지’다. 최근 30년 동안 1166곳의 호수와 연못, 887곳에서 흐르던 강도 없어졌다.
<자세히 보기>

3.[경향마당]환경난민에 대한 기록 – 경향신문 2012.06.17

생소하겠지만 매년 6월20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 난민의 날’이다. 이 날을 맞아 유엔난민기구(UNHCR)와 관련 기구들은 지구촌 이웃들에게 난민들이 처한 고통을 전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행동을 촉구한다. 2011년 6월 ‘국내난민감시센터’와 ‘노르웨이 난민협의회’가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변화와 자연재해로 인한 난민이 2009년 1700만 명에서 2010년 4200만 명으로 불과 1년 만에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고 한다.
<자세히 보기>

4.<6월 17일 세계사막화 방지의 날> 몽골에 사막화 방지 나무 심는다

매년 6월 17일은 <세계사막화방지의 날>이다. 이날은 지구의 급격한 기후변화로 인한 사막화 현상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제정되었다. 1977년 케냐의 나이로비에서 열린 유엔 사막화대책협의회에서는 사막화방지를 위한 대책으로 ‘사막화 퇴치 행동계획’을 수립하였다. 1992년 리우에서 개최된 유엔총회에서 결의안이 채택되었고 사막화방지협약을 준비하기 위한 국제교섭단체가 조직되었다.
<자세히 보기>

1. 2012 Green Asia Keepers 최종 선발 및 OT 실시


푸른아시아의 그린아시아키퍼스 4기의 6개월간의 여정이 막 시작되었습니다. 서류와 면접을 거쳐 선발된 푸른아시아 대학생 녹색홍보대사 그린아시아키퍼스 15명은, 6월 30일 O.T를 시작으로 한달 남짓의 소양교육을 받고 8월 중반 일주일간의 몽골 현장교육을 떠납니다. 다녀와서는 9월부터 12월까지의 기후변화와 사막화와 관련해 홍보 프로젝트 활동을 진행하게 됩니다. 6월 30일 O.T는 키퍼스들이 서로 자신에 대해, 자신들의 미션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였습니다. 키퍼스들의 다양한 끼와 창의력이 반짝반짝 빛나는 순간들, 이번 O.T를 시작으로 쭈욱 이어질 거예요. 따뜻한 응원 부탁드립니다.

2. 트리오 에스떼에스와 함께 한 열 여덟번째 푸른아시아 카페콘서트


6월 21일, 한국필립모리스 후원으로 진행되는 푸른아시아 카페콘서트에서는 미모의 트리오! 에스떼에스와 특별출연해주신 소프라노 이세이 님의 우아하고 아름다운 공연이 있었습니다.
콘서트 1부 Green Talk에서는 “탄소 배출권”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2부 ‘Concert’에서는 회원 참여 재능기부로 특별출연 해주신 APIS 오케스트라 클라리넷 연주팀의 공연과 트리오 에스떼에스의 영화음악 연주, 소프라노 이세이 님의 아름다운 음색을 들을수 있는 잠시 꿈 속에 머물렀던것과 같은 황홀한 시간이었습니다.^^ 7월 19일 열릴 푸른아시아 카페콘서트에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1. 조림 활동: 관수, 영농


지난 5월, 식수를 다 끝내고 6월에는 나무에 물을 주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숲을 가꾸는 주민들과 현장 매니저 뿐 아니라 시민들도 참여하여 함께 물을 주고 있습니다. 또한 주민들의 채식과 영농 소득을 위해 작물 정식도 했습니다. 피망, 토마토, 수박, 오이, 호박 등 254묘 정식 작업을 완료하였습니다.

2. 에코투어: 용인외고, 숭실대 팀이 참여하였습니다.


용인외고 환경동아리 ‘한나무’는 동아시아 사막화 방지를 위한 활동으로 6월 6일부터 10일까지 바양노르에서 나무에 물주기 작업을 했습니다. 6월 26일부터 7월 3일까지는 숭실대 국제법무학과 참가자들과 함께 국제기구와 몽골 국가기관 방문 후 ‘몽골 자연환경과 사막화’에 대하여 몽골 대학생들과 토론 하는 등 국제환경 리더십 연수 및 자원활동을 진행했습니다.

3. 바양노르 숙소 완공


바양노르 현장 간사들의 새 숙소가 완공되었습니다. 작업을 마치고 피로를 풀 숙소를 새로 지었고 6월 마지막째주부터 새 숙소에서 생활하게 되었습니다.

4. 몽골 대학생들의 자원봉사


몽골과학기술대학교 환경동아리 MyClub에서 60여명의 학생들이 6월 16일, 23일에 에르덴 조림장에 모여 나무에 물주는 자원봉사활동을 했습니다. MyClub은 푸른아시아와 6년째 자원봉사 활동을 하고 있고 대학 졸업 후에도 꾸준히 찾아오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자원봉사도 하면서 함께 음식을 함께 나누면서 친목의 시간도 갖었습니다.

– 세계사막화방지의 날 몽골에 나무를 심으세요 –

동아시아 사막화 방지를 위해 몽골에 나무를 심는 (사)푸른아시아의 활동을 응원해 주세요!!
푸른아시아는 ☞ [해피빈]에서 모금 활동을 진행중입니다.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